잠깐 고향 내려갔다가... 생태





고향 친구가 일하고 있는 블랙스완 짬뽕 카페에 들렀습니다. 낚지 짬뽕하고 탕수육을 시켰었죠.

탕수육 색이 까맣길래 뭐지 하고 먹었는데 생각보다 매우 취향! 전 고기 두툼하고 부드러운 탕수육을 좋아하지 튀김옷이 너무 딱딱해서 이빨 안 들어갈 레벨인게 많았고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.

짬뽕은 낚지 짬뽕을 시켰는데 낚지가 큼직해서 가위로 잘라 먹어야 할 사이즈였어요. 그 전날 친구네 집들이 한다고 술을 좀 마셨었는데 해장이 아주 잘 되었습니다. 그리고 후식으로 더치 커피도 가능.

왜 짬뽕 '카페'인지 그때 깨달았죠. 대구에 가고 앞산 쪽으로 간다면 한번 들려보세요.